“데이트폭행에 ㄱㄱ수준..” 박수홍 전 여친, 심각한 폭로 이어졌다 (내용)

김용호연예부장 (이하)

유튜버 ‘가로세로연구소’ 전 기자 출신 김용호가 박수홍을 저격했다.

김용호는 “박수홍이 횡령을 하면 했지 형이 한 것 같지는 않다. 이건 소송했다고 하니 결과를 기다려 보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말 하긴 좀 그런데 ‘미우새’에서 박수홍이 정자를 보관하는 장면이 있다. 그런데 그거 본인 것 맞냐. 내가 제보받은 게 있다. 박수홍 그때 묶은 상태였다. 하도 사고를 쳐서”고 덧붙였다.

박수홍 인스타그램 (이하)

이후 김용호는 “박수홍이 그렇게 젠틀한 사람이 아니다. 박수홍과 만남을 가졌던 여성으로부터 받은 제보를 보여주겠다”며 제보 메일을 공개했다.

공개된 메일에는 “클럽에서 박수홍을 만났다. 17살 차이였지만 너무 친절했다. 그러나 술만 마시면 돌변했고 제가 당한 건 데이트 폭행 수준이었다. 밤새도록 그 눈빛을 못 잊는다. 정말 사람이 사이코패스처럼 달랐다”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박수홍이 현 여친을 만나면서 얼굴이 변했다. 정말로 박수홍이 걱정된다. 어떤 사람들은 내가 ‘박수홍 형한테 돈 받는 것 아니냐’고 하는데 저는 직접 취재하고 있다. 박수홍 형에게 정보를 받았으면 더 구체적으로 밝힐 거다. 이제는 형이 동생을 위해서 솔직하게 말해야 된다”고 설명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