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경기서 ‘짜릿한 역전승’ 만들어낸 김연경의 부상투혼 … “허벅지 핏줄까지 다 터져” (사진)

도쿄올림픽 배구 한일전 경기에서 대한민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짜릿한 역전승으로 8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김연경 선수의 부상 투혼 소식이 전해졌다.

1일 여러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번 한일전에서 포착된 김연경 선수의 다리 상태에 대한 게시물들이 퍼졌다. 공유된 사진 속 김연경의 허벅지에는 혈관이 터져 생긴 붉은 부상이 선명하게 보인다. 부상에도 불구하고 김연경은 승리를 위해 몸을 날리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허벅지 핏줄 다 터지고 무릎 테이핑…리더…” “너무 경기를 잘해서 다친 줄도 몰랐다” “모든 걸 던진 김연경” “너무 놀랍고 걱정스럽다” “김연경 선수가 나를 울린다” “경기 내내 마크 당해서 더 힘들었을 텐데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과 격려를 전했다.

31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조별리그 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세트 스코어 3대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해 8강 진출권을 거머쥐었다. 이날 주장 김연경 선수는 30점이나 득점해 양 팀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박정아 15득점, 양효진 12득점 등 다른 선수들도 기량을 마음껏 뽐내었다.

이날 마지막 세트에선 짜릿한 역전 드라마가 연출되기도 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5세트에서 12대 14까지 밀렸으나 박정아의 연속 득점으로 듀스를 만든 후, 승리할 수 있었다. 김연경은 해당 경기 내내 일본의 마크를 견뎌내며 공격과 수비를 활발하게 넘나드는 모습이었다.

세계 랭킹 5위인 일본 대표팀과의 경기에서 이긴 후 김연경은 “정말 힘든 경기를 했다.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어려운 상황들이 많았는데 중요한 순간에 이겨서 정말 다행이다”라며 “선수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했기 때문에 역전이 가능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일전엔 모든 국민들이 관심을 주신다. 무조건 이겨야 하고 중요한 경기라는 걸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더 간절했던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이번 경기에서 일본의 집중 견제를 받았던 김연경은 경기 후 “사실 힘들었다. 일본이 나를 많이 괴롭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연경은 “초반부터 일본이 압박해서 힘들었지만 선수들이 같이 힘을 합쳤기에 이길 수 있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연경은 다음 경기에 대해 “케냐, 도미니카공화국, 일본전으로 이어진 중요한 3경기를 다 이겨서 기분 좋다. 8강에서 만날 상대에 맞춰 잘 준비해 한 번 더 기적을 일으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