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듬감이라는게 폭발했다” 갑자기 ‘한국 여자배구’ 경기 시간 바꿔버린 日

일본 도쿄올림픽 주최 측이 여자배구 8강전 일부 경기 시간을 갑작스럽게 변경했다. 한국 배구 대표팀은 A조 예선 5차전 결과 3승 2패 승점 7점을 기록했다. 브라질, 세르비아에 이어 3위를 차지, 8강에 안착한것.

반면 이번 올림픽 우승 후보였던 일본은 지난 2일 도미니카 공화국과의 A조 조별리그 최종 5차전에서 패하면서 탈락했다. 일본 열도는 말 그대로 충격에 빠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한국전 패배가 선수들 사기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제기됐다. 승리가 눈앞에 있었던 한국과의 4차전에서 역전패하면서 팀 전력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실제로 일본은 도미니카와의 경기에서 1세트 단 10점을 따내는데 그치며 속수무책으로 끌려다니는 모습이었다. 3세트만 가져왔을 뿐 전반적으로 대등한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이러한 탈락 여파 때문일까. 주최 측은 오는 4일로 예정된 여자배구 8강전 경기 시간을 발표 직전 바꿨다.

애초 예상 시간이었던 오후 1시에서 오전 9시로 변경한 것이다. 이에 배구 팬들은 “다분히 의도적”이라는 반응이다. 도쿄올림픽 주최 측은 이같은 경기 시간 변경 이유로 “현지 방송사의 사정 때문”이라며 해명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배협)는 3일 공식 SNS 계정에 “현지 방송사……주먹(이모티콘)”이라고 멘션을 남겼다가 현재는 삭제된 상황이다. 한편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출전하는 터키와의 올림픽 8강전은 오는 4일 오전 9시 진행된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