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급’ 외모 자랑하는 터키 ’18번’ 선수, 일상 사진도 대박입니다 (+사진11장)

이하 제흐라 귀네슈 인스타그램

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 시각 터키 18번 실트인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엔 귀네슈의 경기와 일상 모습을 담은 사진이 담겼다.

해당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와 대박”, “우와 눈이 부셔”, “배구 여신이네”, “제목 보고 예뻐서 그런 거겠지 하면서 들어왔는데 찐으로 너무 예쁘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귀네슈의 미모에 감탄했다.

‘배구 얼짱’으로 알려진 귀네슈는 1999년생이며 키 198cm다. 터키 텔레비전 라디오 공사가 지난달 29일 선정한 ‘도쿄올림픽 미남·미녀 10명’ 중 한 명으로 뽑힌 바 있다.

귀네슈는 외모뿐만 아니라 실력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2019년 국제배구연맹 여자 클럽월드컵 챔피언십은 귀네슈를 베스트 미들 블로커로 선정했다.

이날 한국 여자 배구는 터키와의 2020 도쿄 올림픽 8강전에서 세트스코어 3 대 2로 승리를 거둬 4강에 진출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