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서 모르는 남자가 준 ‘술’ 받아먹은 ’18살’ 여자, ‘전신마비’됐다 (+사진)

이하 밀리태플린 인스타그램

한 여성이 클럽에서 모르는 남성에게 술을 받아 마셨다가 4시간 동안 전신이 마비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3일(현지시각) 영국 에식스주 사우스엔드온시에 사는 18세 여성 밀리 태플린의 사연이 전해졌다. 그의 어머니 클레어 태플린은 딸이 클럽에서 겪은 충격적인 경험을 털어놨다.

밀리는 지난달 31일 난생처음으로 클럽에 갔다. 18세가 된 기념으로 간 클럽에서 밀리는 모르는 남성이 “이걸 마셔보라”라며 준 보드카를 마셨다. 약 5~10분 뒤 밀리의 몸은 점점 불편해지기 시작했고, 결국 병원으로 실려갔다.

어머니 클레어는 병원에서 딸의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딸 밀리의 입이 돌아가고 열 손가락은 모두 구부린 채 펴지 못하는 상태였던 것이다. 밀리는 4시간이 지나서야 회복됐다.

클레어는 “정말 끔찍했다. 딸이 귀신에 홀린 것 같았다. 그 남자가 딸에게 무엇을 줬는지, 살면서 그런 건 본 적이 없었다”라며 “딸의 모습을 공개하는 것이 불쾌하지만 이 영상이 다른 소녀를 구할 수 있다면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비에서 회복된 밀리 역시 “내 머릿속에는 내가 있었지만 내 몸속에는 없었다. 이런 기분은 처음”이라며 “너무 무서웠고 다시는 이런 일을 겪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문제의 남성은 아직 체포되지 않았다고 한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