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 치아 상태.. 기도 협착 수년간 방치” 태권도 이대훈, 반려견 파양-학대 논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하)

태권도 선수 이대훈이 반려견 학대 및 파양 논란에 휩싸였다.

27일 이대훈 팬카페 ‘골든대훈’에는 “이대훈 선수와 저 그리고 해피”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2014년부터 이대훈이 키우던 반려견 ‘해피’를 대신 키우게 된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해피는 이사 간 아파트에서 하루 짖었다는 이유로 저에게 왔지만, 해피는 저희 집에서 심하게 짖지 않았다”고 운을 뗐다.

A씨는 이같은 상황을 이대훈에게 전했지만 대답이 없었다고 주장했고, 실제로 해당 팬카페를 통해 2019년 12월부터 관련 호소글을 끊임없이 게재하고 있었다.

A씨는 “기본적인 접종도 안 했고, 기도협착으로 켁켁거리는 반려견을 단 한 번도 동물 병원에 데려가지 않은 것도 그런가 보다, 바쁜가 보다 이해했다. 국대니까”면서 “하지만 해피의 투병 후 사망 소식을 알리고 제가 너무 화가 나 공론화하겠다고 하자 그제서야 선수 본인도 아니고 아빠가 카페를 폐쇄한다기에 참 황당했다”고 전했다.

또한 해피의 사망 이후 이대훈에게 유골함을 전달하자, 이대훈은 유골함을 흔들면서 웃었다고 폭로했다.

게다가 ‘묘지를 만들고 사진 찍어 보내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았으며, A씨의 연락을 줄곧 무시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A씨는 “이대훈 선수를 믿고 기다렸다. (이제는) 약속 안 지켜도 되니 해피 유골을 돌려달라”며 “선수로서 훌륭하게 은퇴 선언했으니 이제 여유 있으시죠? 2019년 12월에 한 약속이 아직도 안 지켜졌다. 저를 사람 취급 안 하겠다는 문자, 더 심한 내용도 모두 공개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믿고 기다려보겠다”고 덧붙이며 경고했다.

연합뉴스 (이하)

한편 태권도 국가대표 이대훈 선수는 최근 이번 도쿄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