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빈 구조 가장 먼저 나섰던 러시아 산악인 라조, 충격 폭로 “구조 무시만 15명” (사진)

인스타그램

“산에 가는 것이 위험한 게 아니라 (도덕성이 없는) 사람 때문에 위험한 것이다.”

러시아 산악인으로 조난에 빠졌던 김홍빈 대장을 가정 먼저 구하러 나섰던 비탈리 라조(48)가 현장을 보고도 돕지 않은 산악인들을 공개 비판 하고 나섰다. 라조는 24일(현지 시간) 자신이 속한 데스존프리라이드(deathzonefreeride)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렸다.

연합뉴스 (이하)

그는 “당신은 SNS에서 8000m를 정복한 용감한 사람들이고 영웅일지 모른다”며 “나는 당신들이 인간성을 상실한 한심하고 보잘것없는 사람이라고 말하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날 있었던 김 대장의 구조 과정을 인스타그램과 블로그 등을 통해 상세하게 전달하였다.

라조는 지난 18일 중국과 파키스탄 국경에 걸쳐 있는 브로드피크(8047m) 등정으로 장애인 최초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한 뒤 하산하다 조난한 김 대장의 구조 요청에 가장 먼저 나섰다. 라조는 김 대장을 봤을 때는 이미 그는 14시간 이상 벼랑 끝에서 구조를 기다린 상태라 몹시 지쳐있었다고 설명했다. 라조는 김 대장이 “많이 피곤하다”라는 말을 반복했다며 덧붙이기도 했다.

라조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으로보면 김 대장은 추락 직전 라조와 함께 사진을 찍을 정도로 안정돼 보인다. 라조는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김 대장을 구하려 했지만 주마에 문제가 생겼고 결국 김 대장은 절벽 아래로 추락하고 말았다.

라조는 적어도 15명의 이상의 사람이 김 대장을 그냥 지나쳤다면서 구조를 하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사고 상황을 무전기나 인리치(구조 신호를 보내는 장치)를 통해 알렸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라조는 “장애인인 김 대장을 구조할 힘이 없었다면 인정하겠다”며 “하지만 왜 사고를 알리지 않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불행하게도 현대의 등반가들에게 도덕성은 없다”며 “산에 가는 것이 위험한 게 아니라 사람 때문에 위험한 것이다”면서 그날의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