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지하철 옆자리 승객의 ‘문자’를 본 판사가 바로 신고한 이유

연합뉴스

퇴근하던 현직 판사가 지하철 옆자리 승객의 수상한 휴대전화 메시지를 엿보고 경찰에 신고해 마약사범을 검거했다.

미쓰함무라비 (기사와 무관)

서울 서초경찰서는 23일 저녁 7시 50분쯤 서초동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27살 남성 A 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나의아저씨 (기사와 무관)
스타트업 (기사와 무관)

당시 A 씨는 판매자를 만나 대마를 건네받은 직후였던 걸로 전해졌다. A 씨 검거에는 우연히 범행이 의심되는 장면을 목격한 현직 판사 B 씨의 역할이 컸다.

미쓰함무라비 (기사와 무관)

B 씨는 저녁 7시쯤 지하철 옆자리에 앉은 A 씨가 휴대전화로 주고받는 대화 내용을 엿보고 의심을 품은것이다. 재판기록에서 보던 마약 은어들이 오가고 있었던 것이다.

수상한 파트너 (기사와 무관)

지하철에서 내린 B 씨는 자신이 목격한 내용을 경찰에 구체적으로 알렸다. 이에 즉시 잠복에 나선 경찰은 신고를 접수 받은 뒤로 1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A 씨를 검거하였다. 경찰은 판매처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미쓰함무라비 (기사와 무관)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