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누굴…” 신유빈, 김제덕과 나눈 귀여운 대화에 네티즌 반응 터졌다 (사진)

연합뉴스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멋진 활약을 보여준 동갑내기 김제덕과 신유빈이 귀여운 대화를 공개했다.

SBS

신유빈은 지난 8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김제덕과 나눈 대화 일부를 게재했다.

공개된 대화에서 김제덕은 신유빈의 기합 소리에 “삐약 소리 나더라”라고 말을 꺼냈다.

SBS

이에 신유빈이 “야 너는”이라고 하자 김제덕은 병아리 이모티콘을 보냈고, 신유빈은 “누가 누굴…”이라고 대응했다.

SBS

이어 김제덕은 “나는 긴장을 너무 많이 해서 소리 지르기만 했다”며 “놀이기구, 무서운 영화, 누가 놀래키는 거. 이런 거 엄청 많이 놀라고 무서워한다”고 덧붙였다.

신유빈 인스타그램

이번 올림픽 내내 “파이팅”으로 화제를 일으켰던 김제덕의 응원을 언급한 것으로 추측된다.

해당 대화를 본 온라인 커뮤니티 네티즌들은 “쿵야들 친목 너무 귀엽다”, “지나가던 망붕러인데 이 주식 잡아도 되나요?”, “17살이 이렇게 귀여운 나이였나”, “제발 더 공개해줘” 등 두 사람의 친목을 응원했다.

연합뉴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