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음식물쓰레기’ 저장소에 직원 2명 빠져→1명 사망 (사진)

부산경찰청제공

13일 오전 3시35분께 부산 기장군 정관읍 한 음식물 폐기업체 내 깊이 3m 쓰레기 저장소에 직원 2명이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 사고로 A씨(50대)가 사망하고, B씨(50대)는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들은 북구 소재 청소업체 직원으로 음식물쓰레기를 저장소에 버리던 중 1명이 미끄러져 추락하고, 다른 1명은 구조하다가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무관한사진/연합뉴스
기사와무관한사진/연합뉴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와무관한사진/연합뉴스
기사와무관한사진/연합뉴스
기사와무관한사진/연합뉴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