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이 모든 초·중·고등학교에 ‘무료 ㅋㄷ’을 비치합니다 (+이유)

이하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시카고 교육청은 새로운 성교육·성 건강 지침에 따라 다음 달 시작되는 새 학기부터 5학년 이상이 재학 중인 관내 모든 초·중·고등학교에 무상 ㅋㄷ을 비치하도록 했다고 7일(현지시간) 전해졌다.

이 교육청 산하 630여 개 학교 중 10여 곳을 제외한 모든 학교가 공급 대상이라고 한다. 시카고시 보건국이 학교당 초등 및 중학교에는 250개, 고등학교는 1천 개를 지급하며, 소진 시 학교장의 요청으로 추가분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 측은 “학생들이 자칫 원하지 않는 임신을 하거나 성병에 걸리는 것을 막기 위한 예방책”이라고 말했다. 교육청은 서면으로 학부모들에게 프로그램 내용을 설명하고, 각 학교장에게 ㅋㄷ 보관 장소 및 운영 지침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케네스 폭스 보건담당관은 “아이들도 올바른 결정을 내리는 데 필요한 정확한 정보를 가질 권리가 있고, 그 결정에 기반한 행동을 하면서 자신과 다른 사람의 건강을 보호할 수 있는 물적 자원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일반적인 5학년생들은 ㅋㄷ이 필요 없다는 것을 안다. 다만 아이들이 필요하다고 느낄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면서 “보호장치가 없고 필요한 자원을 사용할 수 없을 때 나쁜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학부모는 “10~12살은 아직 어린아이들이다. 교육청이 어떻게 이 아이들에게 ㅋㄷ 나눠줄 생각을 하는지, 기가 막힌다”며 외려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무책임한 성관계를 장려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비영리단체 ‘시카고 여성건강센터'(CWHC)의 스카웃 브랫 디렉터는 “콘돔에 대한 접근성 확대 자체가 아이들에게 사용을 부추기지는 않는다. 피해를 줄이기 위한 노력으로 본다”며 교육청의 결정을 지지하면서 “실질적인 성교육을 통해 청소년들의 건강과 웰빙에 투자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물적 자원도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