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이상의 스킨십” 현재 다시 논란중인 오지호 여배우 키스신 강행 사건 (사진)

KBS 드라마 <추노>

배우 허이재의 폭로로 인해 배우 오지호의 과거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최근 허이재는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 한 남자 배우에게 당한 일이라며 성관계 강요와 욕설 등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해당 배우로 오지호를 지목했는데 그 가운데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오지호가 과거 드라마에서 여배우들에게 필요 이상의 스킨십을 했다며 해당 장면들이 다시 화제되고있다.

KBS 드라마 <추노>

지난 2010년 방송된 드라마 ‘추노’에서는 오지호와 이다해의 키스신이 등장했는데 당시 시청자들은 해당 키스신이 꼭 필요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드라마 속 둘의 감정이 키스 정도까지 발전하지도 않았으면 해당 키스신이 사극과는 맞지 않았던 것.

KBS 드라마 <추노>

이후 해당 장면이 오지호와 연출진의 술자리 도중에 갑작스럽게 나온 이야기였으며, 이다해는 포옹신으로만 알고 갔다가 키스를 하게 된것이라는게 알려지며 당시에도 작은 논란이됐었다. 사전에 합의되지 않은 키스신을 강행하게된 것이다.

KBS 드라마 <직장의신>
KBS 드라마 <추노>

또한 오지호는 과거 한예슬과 드라마 ‘환상의 커플’을 촬영할 당시, 일부러 키스신 NG를 냈다고 고백한 적도 있다. 당시 한 인터뷰에서 오지호는 “한예슬과 키스신에서 일부러 NG를 냈었다”라며 “사실 키스신을 한번 더 찍을줄 알았다. 그런데 감독님이 한번으로 끝내시고 재촬영을 안하더라. 한번 더 찍지 않은 감독에게 서운한 마음까지 들었다”라는 발언을 했다.

MBC 드라마당 <환상의 커플>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