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60대 할아버지 이혼중이던 아들 집 방문해 손자 둘 안고 옥상서 추락.. 모두 숨져

SBS 뉴스

13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21분께 부산 한 아파트 화단에서 A(60대)씨와 B(3)군, C(1)군이 쓰러져 있는 상태로 발견되었다.
“아파트 옥상에서 사람이 떨어졌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와 경찰이 수색해 이들을 발견하였다. 세 사람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을 거두었다.

SBS 뉴스

한편, A씨와 아이들이 할아버지와 손자 관계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경찰은 해당 아파트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할아버지가 손자들을 데리고 옥상으로 올라가는 장면을 발견했다.


옥상에는 CCTV가 없어 정확한 상황을 알 수 없지만, 경찰은 할아버지가 손자들을 데리고 투신한 것으로 추정중이다.

연합뉴스

경찰은 “인근에 사는 A씨가 아들 집인 이 아파트를 방문했고, 아들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A씨 아들은 부인과 이혼 절차를 진행하며 숙려기간인 상태로, 부인과 숙려기간 절반(45일)씩 아이들을 맡기로 하고 현재 홀로 아이들을 돌보던 중이었다고 알렸다. 

사건을 목격한 이웃주민은 “울부짖는 소리가 들려 나오니 아이 아빠가 저기 약수터 쪽에서 큰 아이를 안고 울고있더라. 그러면서 아이가 한 명 더 있으니 찾아야 한다고 했다”라는 말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참고사진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