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 상세컷도 없으면서..” 함소원이 판매하는 ‘옷’… 13만원에 ‘환불 불가’ 논란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12일 함소원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에는 ‘의류’ 카테고리가 추가됐다. 그동안 함소원은 마시는 차, 효소, 콜라겐, 요가 DVD, 압박스타킹 등을 판매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현재 쇼핑몰에는 총 7벌의 옷이 판매되고 있다. 한 종류의 카디건과 두 종류의 원피스다. 모든 의류는 주문 제작 상품이라고 소개돼 있다. 카디건 가격은 12만9000원, 원피스는 15만8000원, 16만8000원으로 책정되어 있다. 그러나 함소원의 쇼핑몰을 구경한 일부 네티즌들은 높은 가격과,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찍은 상세 사진, 환불 불가 정책 등에 불만을 표출했다.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카디건 하나에 13만원이다. 가격이 비싸니 질은 좋을 것 같지만 아크릴 77%에 울 8%였다. 심지어 주문 제작이라며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환불도 안 된다”는 글을 썼다.

함소원이 판매하는 의류 상세 페이지에는 “주문 제작이다. 주문 후 2주 안에 배송해드린다. 주문 제작인 만큼 제품에 큰 하자가 있지 않은 이상 환불이 어려운 점 알려드린다. 심사숙고하고 시장 체크해 주문해 달라”라는 공지가 적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이 네티즌은 “그 흔한 상세 컷도 없고 함소원이 핸드폰으로 멀리서 찍은 게 전부”라며 “심지어 상세 샷은 어떻게 보냐고 문의하니 ‘함소원 인스타그램으로 검색해서 보라’는 안내를 했다”고 했다. 확인 결과, 함소원은 11일 인스타그램에 30분 분량의 옷 소개 영상을 올린 바 있다. 영상에서 함소원은 홈쇼핑 쇼호스트처럼 옷을 하나하나 입어보며 옷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함소원의 쇼핑몰 운영 방식으로 두고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옷의 품질이 그렇게 좋아 보이지 않는데 10만원대인 건 너무한 거 같다”, “울 함량이 너무 적은데?”, “주문 제작은 맞는 거죠?”, “환불 안 되는 것도 너무 하네”, “스마트폰으로 찍은 게 끝? 너무 성의 없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