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자전거 타던 8명 차에 치여 전원 사망.. 그러나 ‘무죄’ 받은 여성운전자 논란 (사진)

드라마 <스카이캐슬>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말레이시아에서 새벽에 산악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던 10 대 청소년 8 명이 자동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를 일으킨 20 대 여성 운전자는 무죄를 선고받으며 논란이다.

현지언론사

12 일 베르 나마 통신 등에 따르면 조 호르 바루 고등 법원은 8 명을 차사고로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 된 26 세 A 씨에게 1 심과 마찬가지로 무죄를 선고했다. A 씨는 2017 년 2 월 18 일 오전 3시 20 분께 조 호르 바루의 산악 언덕길에서 운전 중 앞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던 8 명을 치어 숨지게했다. 숨진 10 대들은 13 세 1 명, 14 세 4 명, 16 세 3 명이었다.

현지 언론사

검찰은 A 씨가 위험하게 운전 해 사고를 일으켰다 며 유죄 판결 때 최고 징역 10 년을 선고받을 수있는 혐의를 적용시켰다 . 그러나  A 씨는 이에 “야간에 구불 구불 한 언덕길을 올라 가던 중이 라 앞에 뭐가 있는지 시야가 확보되지 않았고, 단체로 자전거를 타고 있다는 아무런 고지도 받지 못했다 “고 항변 하였다.

드라마 <식샤를합시다3>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재판부는 “아무런 경고도받지 못했다는 피고인의 증언을 받아들이고, 도로 안전 연구소 실험 결과 당시 승용차가 시속 44.5㎞ 나 75.9㎞로 운전 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검찰은 피고인이 위험하게 운전했다는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다 “며 판결했다.

드라마 <빅 데이터 연애>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재판부는 A 씨가 운전 당시 술 이나 마약을 복용하지 않았고 , 휴대 전화를 사용하지 않은 것을 확인 하였다 . 또 언덕길에 곡선 구간이 많고 새벽 시간대에 어두운 도로 여서 자전거 탄 사람들이 도로에있을 것이라 예상하기 어렵다는 것도 무죄 판결에 적용되었다. 그러나 현지 네티즌들은 무죄 판결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 일부는 “다른 누가 운전 했더라도 사고를 냈을 것 “이라고 무죄 판결을 당연하게 여겼다. 반대로 “8 명이 숨 졌는데 무죄 라니, 당신 이 유족이라면 받아 들일 수 있느냐 “고 주장하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드라마 <라이브>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