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좋아하는 건 병이 아냐”.. ‘갯마을 차차차’ 속 ‘성소수자’ 고백.. 시청자 놀라게 했다

갯마을차차차 (이하)

‘갯마을 차차차’ 유초희(홍지희 분)가 예상치 못한 캐릭터였던 것이 드러나며 이목을 끌었다.

지난 10일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는 유초희가 치과에서 진료를 받던 중 사랑니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자신의 짝사랑을 회상하는 장면이 담겼다.

과거 유초희는 여화정(이봉련 분)의 집에서 하숙을 했고, 두 사람은 언니동생 사이로 엄청난 친분을 자랑했다.

이때 하숙집에 방문한 유초희의 모친은 딸이 여화정을 애정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는 것을 보고 당황했다. 딸이 성 소수자인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제발 정신 좀 차려라”라는 모친에게 유초희는 “나 안 미쳤다. 사람이 사람 좋아하는 게 어떻게 병이냐. 이건 엄마 잘못도 내 잘못도 아니다”라고 울부짖었고 이에 여화정은 이 모습을 뒤에서만 지켜봤다.

이후 유초희는 장영국(인교진 분)에게 여화정을 울리지 말고 잘해주라고 당부하며 두 사람의 행복을 빌면서 자신의 사랑니를 뽑을 결심을 하고 마음을 접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