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보다 더한 XX들” 펜싱선수 L씨+가수H씨+아나운서J씨 폭로글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명 체대 출신 펜싱 선수 L씨로부터 낙태 종용을 당했다는 폭로 글이 게재됐다. 심지어 L씨의 친형은 가수 H씨이며 사촌 J씨는 유명 아나운서라는 것이다.

글쓴이 A씨는 “대략 6년 전쯤 연애하다가 잘못된 피임으로 임신을 했다. 대학생이었던 난 너무나도 어린 나이에 아이를 키우고 싶어도, 지우고 싶어도 돈이 없었다”며 “그 당시엔 낙태가 불법이라 남친과 동행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남친 L씨는 임신 사실을 알고 연락이 끊겼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연애 당시 L씨가 사촌 동생이 K 방송사에서 밀고 있는 유명 아나운서 J씨라고 한 말이 생각났다. 지인을 통해 J씨에게 연락을 취했다”며 “J씨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L씨에게 연락만 해달라고 빌었으나 법적으로 해결하라는 말과 함께 방관했다”고 말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글쓴이는 “일본에서 가수 활동을 하고 있는 L씨의 친형인 H씨의 SNS를 찾아내 연락도 해봤으나 둘이 해결하라고 방관했다”며 “결국 그 당시 남자친구 L씨는 지금까지도 나한테 연락한 적이 없으며 그 당시 예정돼 있던 프랑스 유학을 위해 출국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시간이 흘러 작년쯤 우연히 L씨가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L씨 배우자 SNS를 찾아가 과거 만행을 다 폭로했다. L씨 배우자는 병원 기록만 확인되면 수술비를 주겠다고 했다”며 “사실 금전적인 것보다 사과가 우선이라고 생각했다. 원래는 반반 부담인데 전액을 주겠다고 선심 쓰듯 굴더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난 아직까지도 L씨의 진심 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 6년간 가족들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한 비겁한 L씨에게 사과 한마디만 듣고 싶다”며 “당시 L씨 가족 중에 한국에 거주 중인 사람은 J씨와 H씨밖에 없었다. 그래서 그 두 사람에게 연락했지만 해결 방법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