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교통사고’ 났는데… 상대차량이 딸 민서네 ‘스쿨버스’였다

이하 박명수 인스타그램

지난 2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라디오쇼)에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팀장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전민기 팀장은 “레스토랑에서 발레파킹 아르바이트를 하는데 손님이 뽑은 신차를 긁었던 적이 있다. 다행히 사장님이 그동안 성실히 일했으니 대신 내주겠다고 하셨다”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를 들은 DJ 박명수는 “저도 그런 사고가 있었다. 어르신이 모는 택시가 뒤에서 제 차를 박았다. 그냥 가시라고 한 뒤 제 돈으로 고쳤다”고 셀프 미담을 밝혔다.

이어 “하루는 스쿨버스가 제 차를 박았다. 근데 그 스쿨버스가 우리 아이가 다니는 학교였다. 돈 받기가 애매했다. 수리비가 많이 나왔는데 그 차를 그냥 타고 다녔다”고 털어놨다.

또 “한 번은 호텔에 차를 맡겨 놨는데 운전이 미숙한 분이 제 차를 박았다. 보험처리를 하자고 했지만 귀찮아서 까먹었다”라며 “나중에 그 호텔에 또 갔더니 돈을 안 받으시더라. 근데 또 다음에 갔더니 그때는 잊어버리셨는지 돈을 받으셨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도로 위 천사’라고 불릴 만큼 접촉 사고와 관련된 미담이 넘쳐난다. 그는 지난 2015년 영등포구 여의도동 사거리에서 택시와 가벼운 접촉사고가 났다. 당시 박명수 소속사 측은 “박명수가 직접 운전했다. 택시 운전자의 실수였고 사람, 차량 모두 괜찮아 현장에서 웃으며 마무리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박명수가 피해자지만 사고를 낸 택시기사가 60대 고령인데다 회사 택시를 운전하시는 분이어서 차량 수리비를 자신이 부담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고 현장 사진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돌았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