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공연 중, 관객이 ‘비명’ 내지르며 도망쳐 정부에서 ‘금지’ 시킨 노래 (영상)

온라인커뮤니티

우리나라 정부가 연주를 금지시켜 약 40년 동안 묻혀있던 곡이있다. “이 노래를 3번 들으면 죽는다”는 소문이 돌았을 정도로 들으면 소름이 끼친다는 곡이자, 층간소음을 내는 이웃집을 향해 틀어놓으면 쥐 죽은 듯이 조용해진다고 해서 더욱 더 유명해졌다.

바로 故 황병기 선생의 ‘미궁’이다. 실제로 1975년 명동 국립극장에서 처음 공연했을 때 관객이 비명을 지르며 공연장에서 도망치는 소동이 발생했고, 당시 정부는 곡이 기괴하다며 재공연을 할 수 없게 연주 금지를 명령할 정도였다.

온라인커뮤니티

그렇게 세상에서 잊혔던 곡은 21세기가 되면서 온라인상에서 퍼지기 시작했다. 도대체 어떤 곡이길래 연주까지 금지시켰나, 궁금해서 들어본 누리꾼들은 소스라치게 놀라고야 만다. 18분에 달하는 곡 ‘미궁’은 가야금과 사람 목소리로만 연주되는데, 아래와 같이 구성된다.

드라마 스테이지 <참고사진>

탄생: 인간의 혼을 불러오는 소리. 중간: 가장 원초적인 소리인 울음소리와 웃음소리, 고통을 느끼는 신음소리. 인간 문명을 나타내는 신문 읽는 소리. 처음에는 천천히 읽지만 점차 목소리가 빨라진다. 죽음: 불경을 반복해 읊조리며 끝이 난다.

온라인커뮤니티

특히 9분 40초부터는 마치 귀신의 방언처럼 들리는 알 수 없는 말과 웃음소리가 반복이 되며 들려온다. 섬찟한 가야금의 선율에 중간중간 튀어나오는 괴성도 함께다.

드라마 W <참고사진>

‘미궁’의 전체적인 주제는 시대를 살아가는 인간의 탄생과 희로애락, 그리고 죽음이다. 우리나라 음악사에서 가장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음악으로 남아있다.

듣는 사람들의 “무섭다”는 아우성에 “3번 들으면 죽는다” 등의 소문이 무성해지자 故 황병기 선생은 생전 직접 소문들에 대해 해명을하기도 했다.

영화 <기담> 참고사진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