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억 빚 갚고있는 ‘이상민’에 국민의힘 ‘홍준표’가 진심을 담아 한 말 (+사진)

이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지난 26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돌싱포맨)에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이 등장했다.

이날 이상민은 홍준표 의원에게 “혹시 빚을 져본 적 있냐”고 물었다. 홍준표 의원은 “어릴 때 우리 집이 참 못 살았다. 어렵게 살다 보니까 빚이 많았다. 옛날에는 이자가 굉장히 세서 2~3년 있으면 원금보다 이자가 더 커져 버렸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상민은 자신의 빚에 관해 이야기를 꺼냈다.  “난 사업을 해서 처음 망해봤다. 처음 망하면 아직 자존심이라는 게 남아있더라. 그래서 채권자들한테 ‘내가 죽을 때까지 갚을 테니까 나한테 더이상 자존심 뭉갤만한 이야기는 하지 마라’고 시작해서 15년째 69억 원이라는 빚을 아직까지 갚고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상민 마음도 이해가 되지만 개인 파산 제도가 있으니까 파산 신청하라”고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이상민은 “그러기에는 이미 너무 많은 빚을 갚았다”고 고백했다.

홍준표 의원은 “그건 이상민 양심의 표현이니까 참 좋은 거다. 그러면 나중에 복 받는다”고 응원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