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한국도 사람 몸에서 빼낸 ‘지방’ 활용한다… “1kg당 2억원”

클립아트 코리아 (이하)

2억 원에 달하는 인체 지방이 앞으로는 버려지지 않고 다양한 용도로 활용된다. 지난 2일 벤처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환경부는 폐기물관리법 13조2항을 개정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 주요 내용은 폐지방을 의료폐기물 처리 예외 사항에 포함시키는 것으로 폐지방은 ㎏당 2억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인이 복부 지방흡입술을 하면 폐지방이 3~10㎏가량이 나오게된다.

해외에서는 이러한 폐지방을 활용해 성형수술용 필러, 에이즈 치료제 등으로 사용 중이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폐지방이 의료폐기물로 분류돼 그간 활용되지 못했다.

연간 폐기되는 폐지방은 500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폐지방을 의료폐기물로 분류하는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환경부는 이 같은 의견을 받아들여 해당 법안 개정 작업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무리하고, 2023년까지 시행령과 규칙 등 하위 법령 개정 작업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