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규진 “아들 연정훈, 한가인과 결혼하자마자 군대 갔다.. 5년 지나니 나간다고”

박현숙의 같이 삽시다 (이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 배우 연정훈의 아버지이자 한가인의 시아버지로 유명한 연규진이 출연해 가족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연규진이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 김청을 찾아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원숙은 “멋진 분인 건 알았지만 며느리도 잘 얻었고 아들도 그렇고 연규진씨가 계획이 참 어마어마하다”고 말했다. 이에 연규지은 “계획 세운 것 없다”며 “자기들이 하는대로 우리가 따라준 것 뿐이다, 둘이 결혼한 것도 나와 아무 관계도 없다, 드라마하다 둘이 눈이 맞아 결혼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연규진은 “둘이 결혼할 때 각 기획사에서 반대해서 골이 아팠다, 주가가 좋을 때라”라며 “그런데 결혼하니까 더 나은 거 같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양가 부모는 반대한 사람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연규진은 “(신혼 때 우리와) 같이 살겠다고 해서 조금 무리해서 큰 집을 지었는데 5~6년 살더니 나간다고 하더라, 걔들이 머리가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박원숙도 “애가 지혜로운 것 같다”고 말했고, 연규진은 “결혼하자마자 우리 애(연정훈)가 군대 갔다”고 털어놨다. 혜은이는 “신랑이 없는 집에 들어가 사는 게 착한 것”이라고 거들었다.

연정훈 SNS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