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도 안누르고 들어오네” 맘카페 경악하게 만든 ‘금쪽같은 내새끼’ 시어머니 행동

 

금쪽같은내새끼 (이하)

엄마를 거부하는 금쪽이 사연에 맘카페가 분노할 이유가 숨겨져 있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무려 3년째 엄마에게 심한 적대감을 보이는 11살 금쪽이가 출연했다.

해당 사연은 오랜 기간 손녀를 길러온 시어머니가 신청한 것으로, 금쪽이는 오염 강박 증상 뿐 아니라 엄마를 향한 심각한 거부 반응으로 우려를 자아냈다.

여러 심리 상담 센터를 다녔지만 뚜렷한 성과를 얻지 못했다는 게 부모의 설명으로, 시어머니와 남편이 생각하는 금쪽이 문제 행동 이유는 사랑이 부족한 엄마 때문이라고 밝혔다.

반면 오은영 박사의 진단은 오히려 아이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준 건 엄마가 아닌 할머니, 아빠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실제로 금쪽이는 속마음 인터뷰에 실패한 뒤 제작진과 나눈 대화에서 “어릴 때 할머니와 아빠가 너무 무서웠다. 그때마다 엄마가 옆에 없었다”고 토로했습다.

이 가운데 시어머니는 금쪽이를 만나기 위해 자연스럽게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와 금쪽이 앞에서 엄마 흉을 보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를 경악하게 했다.

한 네티즌은 “너무 자연스럽게 비밀번호 누르고 들어오는 거 보고 애 엄마가 너무 안쓰러웠다”며 “심지어 벨도 안 누르더라. 나였다면 가만히 안 있었을 것”이라고 분개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시어머니 행동 보니까 애가 왜 그러는지 이해가 됐다”면서 “방송 보고 본인들 행동이 가스라이팅이라는 걸 아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식사 자리에서 시어머니는 손녀가 엄마 휴대전화 번호를 ‘010’으로 저장했다는 걸 듣고는 “다행이네. 박 씨 아주머니는 아니라서”라고 웃어보였다.

이에 금쪽이 아빠는 “쟤(금쪽이 엄마)는 원래 저랬다. 바뀔 일도 없고 바뀔 수도 없다”고 뒷말을 해 충격을 더했다.

 

오 박사는 이러한 두 모자의 행태를 웃음기 잃은 표정으로 상황을 지켜본 뒤 “금쪽이 성격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논리다”고 짚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