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이네요”…수능 마친 딸 울린 엄마의 선물(+사진7장)

연합뉴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지난 18일 치러진 가운데, 과거 수능을 마친 딸에게 통장 편지를 건넨 엄마의 사연이 재주목 받고 있다고 한다.  
연합뉴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엄마가 수능이라고 선물 줬는데 너무 충격이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해당 글에 포함된 사진에는 2018년 한 수험생이 자신의 어머니로부터 받은 통장을 촬영한 사진이 담겼다.
수험생의 어머니는 수능 100일 전부터 수능 당일까지 하루에 1만 원씩 통장에 저축하며 딸을 향한 메시지를 남겼다.
통장에는 ‘수능 백일 홧팅’, ‘너는 빛나는 존재’, ‘사랑스런 우리 딸’, ‘네가 선택하는 그 모든 것들이 너를 행복하게 해주기를’, ‘행복한 너의 삶을 스스로 가꾸어’, ‘그동안 고생했다’, ‘모두 다 괜찮다’, ‘삶의 시작은 지금부터니까 모두 다 하렴’, ‘중요한 삶의 가치관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누고 싶고 삶의 무게나 의미 등 진지한 고민을 공유하고픈 나의 바람을 알아주길 바라’, ‘You’re my Present’, ‘선물 같은 너를 만나서 엄마는 정말 행복해’, ‘진정한 행복을 찾는 선택을 하길 바란다’ 등의 메시지가 빼곡하게 적혀 있었다.
최근 2022학년도 수능이 끝나면서 해당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재조명됐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건 볼 때마다 눈물 난다”, “아까워서 어떻게 쓰냐”, “갑자기 엄마가 보고 싶어진다”, “감동일 듯”, “금액도 딱 100만원이라 대학갈 때 딸에게 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이 느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