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차 무속인..결혼하고 싶다” ‘나는솔로’ 출연자 직업 공개에 모두가 당황했다

 

나는솔로 (이하)

‘나는 솔로’ 정숙이 직업을 밝히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24일 방송된 SBS PLUS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4기 솔로남녀의 나이와 직업이 공개됐다.

이날 모두를 놀라게 한 사람은 바로 정숙이었다. 그의 나이는 26살로, 출연자들 중 가장 어렸지만 직업을 ‘무속인’이라고 밝혔다. 솔로남녀들은 “소름”, “오늘 미쳤다”고 반응했다.

이에 정숙은 “직업 때문에 저를 무서워하거나 피하시는 분들이 많다”면서 “직업만 그럴 뿐이고, 일반인인데…”라며 쓸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새로운 남자, 좋은 남자를 만나기 어려운 직업”이라며 “인간관계에 어려움이 있었다”,”(상대가 나에게) 호감을 가지다가 두 세번 만났을 때 직업을 공개하면 너무 무서워하더라. 그게 또 저한테는 상처가 됐다”고 털어놨다.

MC 이이경은 “평소 연락을 주고받는 무속인이 있다”며 “정숙 씨가 여태까지는 직업을 밝히고 나서 받은 상처가 있었을 텐데, 여기서는 상처를 치유를 하고 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데프콘 역시 “안정적인 사랑을 하고 싶고, 가정을 꾸리고 싶은 마음을 저희도 확인했다”며 정숙을 응원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