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화재로 사망한 막내 소방관.. 겨우 임용 8개월 된 26살 청년, 눈물납니다

 

경기 평택시 냉동창고 신축현장 화재 진압 과정에서 소방관 3명이 순직했습니다. 이들 중 한 명은 임용된 지 8개월 된 새내기 소방관이었던 것으로 확인되며 많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지난 5일 오후 11시 46분쯤 경기 평택시 냉동창고(물류센터) 신축공사 현장에서는 큰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을 위해 대응 2단계를 발령했고 6일 오전까지 진화작업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소방관 3명과 연락이 두절되었고, 이들은 결국 모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순직한 소방관은 모두 송탄소방서 119 구조대 3팀 소속으로 조우찬(26) 소방사, 이형석(51) 소방위, 박수동(32) 소방교입니다.

이들 중 지난해 5월 특채로 임용된 신참 조우찬 소방사는 임용 후 첫 근무지를 발령받은 지 1년도 되지 않아 사고로 목숨을 잃어 안타까움을 자아냅니다. 그는 팀에서 가장 어린 막내였습니다.

순직한 소방관들의 빈소는 이날 평택 제일장례식장에 마련되었습니다. 오는 8일 오전 10시쯤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경기도청장으로 합동영결식이 진행됩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