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업체가 다녀가고 항아리에 넣어둔 4,500만원이 사라졌습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이하)

지난해 10월 30일 저녁 8시쯤, 경찰에 다급한 신고 전화 한통이 걸려왔다. 청소업체에서 자신의 어머니 집에 다녀간 이후 4,.500만원이 든 항아리가 사라졌다는 것이다.

40대딸 A씨는 당시 서울 은평구에서 혼자 살고있던 70대 어머니의 집을 치우기 위해 청소대행업체를 불렀다. 그러면서 “모든 걸 다 치워달라” 요청했다.

평소 집이 깨끗하지 않아 어머니가 외출한 사이 몰래 청소업체를 부른것이였다. 문제는 그 이후였다. 업체에서 깨끗하게 치우고 떠난 뒤 집에 도착한 어머니가 사색이 되어 사라진 항아리를 찾는것이다.

항아리안에는 어머니가 평생 모아둔 4,500만원이 들어가 있었다. 5만원짜리 묶음 다발을 여러 비닐봉지에 담아 보관했던 것이다. 이에 딸은 급히 경찰에 신고했다.

KBS

딸과 경찰은 청소업체 사장에게 전화를 여러차례 걸었지만 연결은 되지않았다. 이에 결국 해당 업체 사무실이 있는 노원구와 광진구등 관할 경찰서에 협조를 요청, 순찰차까지 보냈다고.

연합뉴스

가까스로 연락이 닿은 사장은 “술을 먹느라 연락을 못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버린 물품은 경기도 포천의 쓰레기 창고에 있을거다”고 전했다. 경찰에게 이 사실을 전달받은 가족들은 밤 11시 포천에 있는 쓰레기 창고에서 겨우 항아리를 찾을 수 있었다. 다행히 안에는 어머니가 평생 모은 돈이 고스란히 담겨있었고. 경찰은 업체가 돈을 훔치려한 고의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