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설득해준 덕분에..” 솔로지옥 출연 여러 차례 거절했던 차현승을 설득한 아이돌들

차현승 인스타그램 (이하)

댄서 겸 모델 차현승이 ‘솔로지옥’을 떠나보내며 마지막 인사를 했다.

차현승은 1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여름 밤의 꿈. 별 볼일 없는 나라고 생각해서 처음 섭외 연락이 왔을 때 나가지 않겠다고 여러 번 DM(다이렉트 메시지) 무시했는데 그럼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연락해 주신 작가님들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에서 인연을 만날 수도 있다며 나가지 않겠다던 나를 설득해 준 선미랑 창섭이도 너무 고마워”라며 ‘솔로지옥’ 출연 비하인드를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여기서 언급한 두 사람은 바로 차현승이 담당하고 있는 가수 선미와 그룹 비투비 멤버 창섭이다.

그러면서 차현승은 “뜨겁고 힘든 여름 함께 동고동락한 너희 덕분에 내 생애 가장 감정에 충실했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던 것 같아 고마워. 너희와 보낸 이번 여름은 평생 잊지 못할 거야. 모두들 사랑한다”라며 ‘솔로지옥’ 출연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그는 “섬에서 출연자들보다 더 많은 고생을 하고 부족한 저를 매력 있게 보일 수 있도록 해주신 모든 제작진분들까지 너무 감사하다”라고 제작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