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 비싼 곳인데..” 런닝맨 촬영 후 유재석이 조용히 한 행동, 반응 난리 났다 (영상)

 

‘런닝맨’ 유재석이 또한번 유느님의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고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양세찬과 전소민 중 진짜 막내를 가리기 위한 레이스가 펼쳐졌다.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런닝맨 멤버들은 양세찬과 전소민을 기다리며 근황 토크를 시작했다. 양세찬이 등장하자 유재석은 “야, 너 옷 잘 샀다. 잘 어울린다”며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그에 김종국은 “너 옷 잘 입었다”며 칭찬했다. 양세찬은 “이거 그때 재석이 형이 사준 거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2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멤버들은 미션으로 지석진의 아내를 위한 선물을 사기 위해 고가의 편집숍을 방문한 바 있다.

편집숍으로 이동하던 중 전소민은 “저도 하나 사도 되냐”고 물었고, 지석진은 “안 된다. 네가 왜 사냐”고 타박했다. 이에 유재석은 “내가 사줄게. 사! 골라! 지효도 하나 고르고. 내가 사줄게. 다 골라”라고 말했다.

당시 촬영 후 유재석이 실제로 멤버들에게 옷을 선물한 것으로 이 사실을 안 네티즌들은 “저기 비쌀 텐데”, “유느 대박이다”, “비싼 거 사주셨네”, “유느 클래스” 등 이라며 놀라워 하고있다.

​​​​​​​

SBS ‘런닝맨’사진출처 _ 런닝맨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