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호의 딸 ‘추사랑’ 성대모사 불쾌했던 추성훈, 참다 참다 던진 한 마디로 촬영장 정리시켰다

라디오스타 (이하)

개그맨 정성호가 성대모사로 난처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꽁트에 꽁트를 무는 이야기’ 특집으로 김대희, 정성호, 이수지, 주현영, 김두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성호는 “성대모사를 하면서 난처했던 순간이 있었는지?”라는 질문에 “SNL에서 추사랑 분장했을 때”라고 밝혔다.

그는 “추사랑 분장에서 끝났으면 좋았을 텐데 추성훈 씨가 왔다. 그렇지 않아도 딸 흉내 내는 걸 안 좋아한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김국진은 “죽이려고 왔구나”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제가 이미 분장을 하고 추성훈 씨에게 인사를 하러 갔는데 보통 연예인분들 만나면 ‘잘 봤습니다’ 이러시는데 (포스 있게) ‘안녕하세요’ 이러시더라”라고 아찔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또한 “촬영이 시작되고 추성훈 씨가 ‘사랑이’ 하면서 저를 껴안는 장면에서 계속 NG가 났다”며 “감독님이 ‘한 번만 더 하시죠’ 했는데 추성훈 씨가 ‘그만합시다’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그냥 NG 난 거 썼다”고 토로했다.

정성호는 “하루가 얼마나 길겠냐. 하루 종일 안겨야 하고. 할 때마다 죽을 것 같았다”며 “그런데 마지막에는 저를 이해하시더라”고 훈훈함을 전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