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극단적 선택’ 시도해 ‘폐쇄 병동’에 강제 입원중인 최마리…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이하 최마리 인스타그램

유명 뷰티 유튜버 최마리가 극단적 선택을 재차 시도해 팬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최마리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극단적 선택을) 또다시 시도 후 강제 입원돼 폐쇄 병동에 와 있어 영상 업로드가 늦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병원에 입원 중인 최마리가 담겼다. 그는 환자복을 입고 초점 없는 눈빛과 무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그러면서 그는 “여긴 카메라도 막아놔서 촬영도 안 된다”며 “모두 안전하고 건강하게 계세요”라고 말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누리꾼들은 “건강 챙기고 밥 잘 챙겨 먹어”, “울어도 괜찮은데 안 좋은 생각은 하지마”, “우리 힘내면서 살자. 너도 너 자신을 사랑하고 아끼면서 잘 살자”, “나쁜 생각하지 말자. 화이팅”, “항상 행복했으면 좋겠어” 등 위로의 댓글을 남겼다.

​​​​​​​

앞서 최마리는 지난해 11월 남자친구 사망 사건을 언급하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정신병이 심하다 보니까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는데 친구가 신고를 해서 살아났다. 곧 병원에 입원할 것 같다”고 고백했다. 최마리는 “남자친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지 한 달이 넘었다. 거의 매일 꿈에 나온다”며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는 꿈에 나오지 않아 괴로웠는데 막상 매일 (남자친구가) 꿈에 나오니까 더 괴롭다. 더 보고 싶어진다”고 고백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게’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Next PostRead more articles